자유한국당 이채익, 5.18단체 향해 "어용이다" 막말

이채익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의원이 참고인 자격으로 참석한 5.18단체 인사를 향해 "5.18단체가 5.18 정신을 모독하고 있다"며 "어용 NGO다"라고 맹비난했다. 역시 참고인으로 참석한 교수들을 향해서도 "어용 교수"라고 힐난했다. 이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둘째 날인 8일, 한국당의 요청으로 잠시 회의가 중단된 이후 벌어진 일이다.이 의원은 참고인 출석 문제 등으로 여야 간사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도중, 갑자기 회의장에 들어와 착석한 기자들에게 "너무나도 분하고 억울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민주화운동을 했던 사람"이라면서 "피해받은 사람은 회유와 협박에 겁을 내서 못 오고, 이렇게 해서 무슨 청문회가 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는 참고인을 향한 이 의원의 발언이었다. 이 의원은 "5.18단체가 (정부를) 옹호하고, 5.18정신을 모독했다"면서 "전부 다 대한민국 어용 교수, 어용 NGO다"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의 이러한 주장을 이어가자, 참고인석에 앉아있던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말 조심 하시라. 무슨 어용이냐"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김 교수를 지명해서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다시 맞받았다. 역시 참고인 자격으로 참석한 고 백남기 농민의 장녀 백도라지씨 또한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을 이야기하는 게 말이 되냐"고 반박했다. 같은 당의 유기준 인사청문특별위원장까지 "이 의원은 그 정도 하시라"라고 제지했다. 이날 참고인석에는 백씨와 김 교수 외에 송선태 5.18기념재단 전 상임이사, 이경환 변호사, 이준일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헌환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송석윤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앉아 있었다.이 의원은 "집권 여당이 돼도, (과거 청문회를) 반추해봐야 한다"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자기들이 야당할 때는 특정한 하나로 물고 늘어졌다"면서 "(김 후보자가) 중립성,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몇%나 되는지 봐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틀 째 진행된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시작하자마자 한국당의 요구로 중단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8일 오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이틀 째 열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참고인 불출석과 자료제출 부실을 이유로 정회를 요청했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통합진보당 해산 판결 당시) 김 후보자를 도왔던 헌법연구관 두 명을 참고인으로 신청했는데 이해할 수 없는 사유로 불출석했다. (해산 반대 의견을 낸 결정문의) 기초 논거가 어디에서 나왔는지 (김 후보자가) 기억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연구관을 상대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며 정회를 요청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측은 불출석 참고인에게 재차 출석을 요청한 뒤 일단 김 후보자와 출석 참고인을 상대로 질의응답을 이어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김 의원을 비롯한 곽상도·백승주·이채익 등 한국당 의원들이 정회할 것을 고집해 결국 회의가 중지됐다. 결국 질의응답은 예정된 시각보다 1시간 30분 늦게 시작됐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5.18 김이수 인사청문회

Related Videos